홈 이혼한 할머니가 혼자 살게된 이후 처음으로 '치킨'을 시켜 먹은 슬픈 이유
이혼한 할머니가 혼자 살게된 이후 처음으로 '치킨'을 시켜 먹은 슬픈 이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백년의 유산'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60년 만에 온전히 내가 먹으려고 시킨 첫 번째 치킨입니다"


황혼 이혼을 한 60대 여성이 배달 앱에 남긴 치킨집 리뷰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여성이 덤덤하게 써 내려간 이 리뷰는 다수 누리꾼의 가슴을 울렸다.


17일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 앱 후기 뭔가 짠하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글에는 한 고객이 지난 7월 28일 유명 프렌차이즈 치킨집에서 후라이드 통닭을 주문하고 남긴 리뷰가 담겼다.


리뷰를 남긴 A씨는 "애들 다 보내고 지긋지긋한 남편이랑 헤어진 뒤 오늘도 혼자 대충 먹으려다가 충동적으로 치킨을 시켰네요"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60년 지날 동안 온전히 내가 먹으려고 시킨 첫 치킨입니다"라며 "정말 맛있네요"라고 

말했다.


이어 "닭다리 뜯어본 것도 처음입니다. 이런 맛이었군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KBS2 '가족끼리 왜이래'


인사이트wavve '복수노트'


해당 리뷰는 많은 누리꾼들의 가슴을 울렸다. 누리꾼들은 "어머니의 모성애를 다시 떠올리게 됐다"라고 입을 모았다.


특히 누리꾼들은 닭다리를 처음 먹어봤다는 대목에 주목했다. 


60년간 살아오면서 치킨을 먹을 기회가 수없이 많았을 테지만 남편과 자식들에게 양보해온 A씨의 삶이 부모님을 떠올리게 했다는 반응이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가슴이 먹먹해진다", "우리 엄마가 생각난다", "모성애를 느낄 수 있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