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중국인 사이에서도 "한국의 한복 아니냐"며 '팀킬' 일어난 중국 신작 드라마 의상
중국인 사이에서도 "한국의 한복 아니냐"며 '팀킬' 일어난 중국 신작 드라마 의상

인사이트Baidu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한복은 대한민국의 전통의상이다. 역사적으로 한민족은 고유한 의복을 입었다.


그런데 중국의 한 드라마 속 의상이 우리나라의 전통의상 '한복'과 너무 닮았다는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인들조차 드라마 속 의상이 한국의 한복 같다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최근 중국 커뮤니티 '웨이보(Weibo)'에는 중국 드라마 '捕快姐姐郝可爱'에 대한 후기 글이 올라오고 있다.


인사이트Baidu


중국인들은 드라마 속 의상에 대한 지적을 이어가고 있다.


의상이 한국의 한복과 매우 닮았다는 것. 중국의 전통의상도 있을 텐데 한국의 한복을 굳이 입을 필요가 없지 않냐는 반응이었다.


실제 의상을 보면 조선시대 저고리 목판깃에서 따온 형태를 하고 있다.


소매가 손목으로 갈수록 좁아지는 것, 지백색·청자색 등의 전통 색상, 자수 등 한국적인 요소가 담겼다.


인사이트Baidu


한국 누리꾼들은 "대놓고 한복을 빼앗아 가려 한다", "중국인들조차 부끄러워하고 있다" 등의 분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우리 옷을 지키기 위해서는 정부 등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한편 중국의 우리나라 문화를 강탈하려는 움직임은 점차 노골적으로 변하고 있다.


고구려, 발해 등 동북공정에서 시작된 중국의 야욕은 김치, 한복, 태권도, 쌈 등 우리나라의 문화로 분야를 넓히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Baid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