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이유, 데뷔 13주년 맞아 소외계층·선별진료소에 '8억 5천' 생필품 기부
아이유, 데뷔 13주년 맞아 소외계층·선별진료소에 '8억 5천' 생필품 기부

인사이트EDAM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수 아이유가 데뷔 13주년을 맞아 특별한 기부로 선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17일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아이유는 9월 18일, 데뷔 13주년을 맞이해 전속 모델을 하고 있는 브랜드 7개의 제품과 함께 각각의 소외계층과 선별 진료소를 대상으로 의식주 위주의 기부 물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아이유의 소속사 측은 "평소 광고하는 브랜드를 애용할 만큼 애착이 큰 아이유가 데뷔 기념일을 맞아 적재적소에 필요한 생필품을 기부하고자 했다"면서 기부를 하게 된 계기를 말했다.


이어 소속사는 "아이유가 직접 각 브랜드에 제안하여 성사된 일인 만큼 브랜드들과 기부액을 반씩 부담하여 기쁜 마음으로 뜻깊은 행보를 함께 할 수 있어 그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EDAM엔터테인먼트


기부 물품은 보호 종료를 앞둔 청소년들을 응원하기 위한 뉴발란스 운동화 약 1천 켤레, 보호 시설의 아동과 청소년을 위해 반올림피자샵의 피자 약 2천 판, 블랙야크 키즈 용품 및 겨울 패딩 점퍼 등 의류 제품 2천 벌이다.


또한, 지역 내 소외된 독거노인과 미혼모 가정을 대상으로 300개의 이브자리 이불 세트와 2000개의 경동제약 그날엔 구급상자 세트까지 지원하고 서울시 20개 구 보건소에 제주 삼다수 약 3만 개의 생수 등 약 8억 5천만 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


아이유는 데뷔 후 특별한 기념일마다 팬클럽인 '유애나'와 함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 계층을 위해 꾸준히 기부해왔다.


인사이트EDAM엔터테인먼트


지난 5월에도 그는 자신의 생일을 기념해 아이유애나 이름으로 5억 원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했다.


아이유는 장애인, 희귀질환 아동, 소아암 어린이, 보호 종료 아동 재단에 각각 1억 원, 미혼모, 독거노인들을 위한 재단에 각각 5천만 원의 기부금을 전달하며 어려움을 겪는 다양한 사람들에게 도움을 줬다.


한편 아이유는 2008년 'Lost and Found' 싱글 앨범으로 데뷔했다. 그는 '좋은 날', '너랑 나', '분홍신', '밤편지' 등 수많은 명곡을 탄생시키며 '믿고 듣는 아이유'라는 평을 얻었다.


인사이트Instagram 'dlwlr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