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차라리 감옥 가겠다"...코로나 때문에 29년 만에 경찰에 자수한 탈옥수
"차라리 감옥 가겠다"...코로나 때문에 29년 만에 경찰에 자수한 탈옥수

인사이트(좌) NSW police,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코로나로 생활이 어려워지자 29년간 종적을 감췄던 탈옥수가 제 발로 경찰서를 찾았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9년 전 뉴사우스웰일주 그라프턴 교도소를 탈출했다가 자수한  다르코 데식(Darko Desic)이라는 남성의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데식은 지난 92년 8월 1일 대마초 재배 혐의 등으로 법원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그는 복역한 지 13개월 만에 탈옥을 감행했다. 이후 시드니 북부 도시를 전전하며 신분을 감춘 채 잡역부로 일했다.


인사이트NSW police


인사이트29년 전 데식이 탈옥했던 교도소 / Dailymail


그는 경찰의 수사망을 빠져나가기 위해 임금을 현찰로만 받고 누군가와 긴 대화를 나누지도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데식은 지난 29년 동안 철저하게 법을 준수했고 사람들에게 주목받을 만한 일도 하지 않았다.


평소 조용한 모습으로 살아왔던 탓에 주변 사람들은 데식이 탈옥수인지 몰랐던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데식의 긴 탈옥 생활은 코로나로 인해 끝나고 말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조사 과정에서 데식은 코로나 사태로 도시가 봉쇄되고 일거리가 줄자 집세를 내지 못해 거리로 나앉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지난 몇 주간 노숙생활을 했다. 해변에서 잠을 자는데 이렇게 사느니 지붕이라도 있는 감옥이 낫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은 데식을 탈옥 혐의로 기소한 상태다. 조만간 재판이 열릴 예정이며 29년 전 다 치르지 못한 죗값을 더해 최고 7년의 징역형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