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부르카 착용 강요하는 탈레반에 저항하며 컬러풀한 '전통의상' 입고 SNS 릴레이 펼치는 아프간 여성들
부르카 착용 강요하는 탈레반에 저항하며 컬러풀한 '전통의상' 입고 SNS 릴레이 펼치는 아프간 여성들

인사이트(좌) Twitter 'WasHasNaz', (우) Twitter 'RoxanaBahar1'


[뉴시스] 류현주 기자 =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이 탈레반 재집권 후 니캅 등을 착용하라는 압박에 맞서 형형색색의 아프간 전통의상을 입은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리며 저항운동을 시작했다.


트위터에는 #DoNotTouchMyClothes(내 옷에 손대지 마) #AfghanistanCulture(아프간문화)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아프간 여성들이 화려한 전통의상을 입은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아프간 전통의상은 눈까지 다 가리는 '검은 부르카'와 눈만 내놓고 전신을 가리는 '니캅'과 다르게 화려하고 다양한 무늬와 밝은 색상이 돋보였다.


온라인 저항운동은 아프간 아메리칸대학교에서 역사학 교수로 일했던 바하르 자랄리 전 교수가 주도했다. 자랄리 전 교수는 12일 친 탈레반 집회에 참석한 여성들의 사진을 올리며 "아프간 역사상 이런 옷을 입은 여성은 없었다. 이것은 아프간 문화와는 완전히 이질적"이라며 "탈레반의 선전으로 왜곡되고 있는 아프간 전통의상을 알리기 위해 내 사진을 올린다"고 적었다. 그는 초록색 드레스를 입은 자신의 모습을 올리며 "아프간의 진짜 얼굴을 보여주자"고 말하며 다른 이들의 동참을 촉구했다.


인사이트Twitter 'WazhmaAyoubi'


인사이트(좌) Twitter 'tahmina_aziz', (우) Twitter 'bestdressedaf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