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질투 심한 전 남친이 방송서 '남자 연예인'이랑 대화도 못하게 했다 폭로한 한혜진
질투 심한 전 남친이 방송서 '남자 연예인'이랑 대화도 못하게 했다 폭로한 한혜진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3'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톱 모델 한혜진이 질투심이 유달리 심했던 전 남자친구의 만행을 폭로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3'에서는 여자친구의 휴대전화를 수시로 확인하는 남성에 대한 사연이 소개됐다.


집착이 심한 남성의 사연을 들은 MC 한혜진은 자신의 전 남자친구도 비슷했다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혜진은 "난 내가 남자 게스트랑 눈 마주치고 대화 오래 했다고 진짜 사단이 난 적도 있다"라고 고백해 주위를 충격에 빠트렸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3'


깜짝 놀란 MC 곽정은이 "이거 나가도 돼?"라며 걱정했자, 한혜진은 "응. 본인은 알겠지"라며 상관없다고 시크하게 말했다.


MC 서장훈은 "(잘난 척해도) 얘(한혜진) 완전 허당이야! 얘 내가 보니까 누구랑 아주 사랑에 깊게 빠지면 거기서 꼼짝 못 하는 스타일이야"라고 한혜진을 놀렸는데, 한혜진은 반박을 하지 못했다.


곽정은은 "그 말 들어줬냐?"라며 말도 안 되는 남자친구의 요구를 받아줬냐고 물었다.


안타깝게도 남다른 '사랑꾼'(?)이었던 한혜진은 "그래서 남자 게스트만 나오는 방송 섭외를 거절한 적도 있다"라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3'


한편, 한혜진은 그간 연애할 때 남자친구에게 전부 맞춰주는 스타일이라고 얘기해 왔다.


그는 교제하는 사이면 상대가 하고 싶은 걸 다 하게 해준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혜진은 연애하면 남자에게 푹 빠지는 타입이라 연인에게 연락이 올까 봐 휴대폰을 계속 본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