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탈락' 걸고 대결 펼치는 '스우파' 모니카X노제 댄스 비교 영상
'탈락' 걸고 대결 펼치는 '스우파' 모니카X노제 댄스 비교 영상

인사이트YouTube 'Mnet TV'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오늘(14일) 오후 방송되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4회에서 최초의 탈락 크루가 발생한다.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자 이날 방송될 부분의 일부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영상에는 가수 CL의 'Doctor Pepper'와 'Hello Bitches'에 맞춰 대결을 펼치는 '프라우드먼' 모니카와 '웨이비' 노제의 모습이 담겨있다.


두 크루의 댄스 분위기는 극명하게 다르다.


'프라우드먼' 멤버들은 미국 연방 교도소 죄수복 같은 오렌지 컬러 점프슈트와 블랙 망사 스타킹을 입고 등장했다. 무대에는 철조망이 둘러져 있었다.


인사이트YouTube 'Mnet TV'


강력범죄자들의 감옥을 연상시키는 곳에서 모니카는 절도 있는 춤사위로 시선을 압도했다.


모니카 부담스럽지 않게 강약을 조절하며 강렬한 포스를 풍겼으며, 중간중간 여유로운 표정 연기도 선보였다.


반면 '웨이비' 팀은 검은색 가죽 재킷과 화려한 골드 컬러의 액세서리를 차고 나타났다.


밤거리에 모여 노는 갱스터 조직의 느낌을 표현한 듯한 '웨이비' 노제는 노래가 나오자마자 파워풀하게 움직였다.


노제는 아무나 쉽게 따라 하지 못할 정도로 선이 강조되는 아름다운 춤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YouTube 'Mnet TV'


첫 탈락이 걸린 미션인 만큼 모두가 이를 갈고 준비한 모양새다.


모든 댄서가 뛰어난 춤실력을 가져 우열을 가리기 힘들어 보이는데 과연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어느 팀이 가장 먼저 탈락할지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한편, 한국 최고의 스트릿 댄스 크루를 찾기 위한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는 '프라우드먼'과 '웨이비' 외에 6팀이 더 출연 중이다.


정통 걸스 힙합 그 자체인 '코카앤버터'와 YG 전속 퍼포먼스 크루 'YGX', 퍼포먼스 퀸들로 똘똘 뭉친 히트 안무 메이커 '라치카', 글로벌 댄서 아이키가 이끄는 '훅', 아이즈원 출신 이채연이 소속돼 있는 '원트', 박재범의 뮤즈 허니제이가 지휘하는 '홀리뱅'이 서바이벌에 참여하고 있다.


YouTube 'Mnet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