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50년간 매일 김밥 팔아 모은 전재산 6억 3천만원 기부한 박춘자 할머니 'LG 의인상' 선정
50년간 매일 김밥 팔아 모은 전재산 6억 3천만원 기부한 박춘자 할머니 'LG 의인상' 선정

인사이트(좌) 박춘자 할머니 / LG 복지 재단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남을 도울 때 가장 즐겁고 장애인들을 도울 땐 있던 걱정도 싹 사라진다"


50년간 매일같이 김밥을 팔아 번 돈을 전부 기부한 90대 할머니의 사연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14일 LG 복지재단은 김밥 장사를 해 평생 모은 재산을 기부하고 수십 년간 장애인을 위해 봉사해온 박춘자(92) 할머니에게 'LG 의인상'을 수여 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박춘자 할머니 / LG 복지 재단


재단에 따르면 박 할머니는 열 살 무렵부터 김밥을 팔기 시작했다.


50여 년간 매일 남한산성 길목에서 등산객들에게 김밥을 팔아 모은 전 재산은 6억 3천만 원.


박 할머니는 전 재산 6억 3천만원 가운데 3억 3천만원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나머지 3억원은 장애인 거주 시설인 작은예수의 집에 기부했다.


박 할머니의 선행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마흔 살 무렵부턴 장애인을 위한 봉사활동을 시작했다. 또 김밥 장사를 그만둔 뒤에는 본인의 집에서 지적장애인 11명을 돌봐왔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 박 할머니는 거주하던 월셋집 보증금 일부도 기부하고 복시시설에서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할머니는 사망 후에도 모든 재산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하겠다는 유언까지 영상으로 남겨 놓았다고 한다. 


"남을 도울 때 가장 즐겁고 장애인들을 도울 땐 있던 걱정도 싹 사라진다"는 박 할머니의 선행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기고 있다.


한편 LG 복지재단은 박 할머니 외에도 휴일마다 폐품을 수집해 수익금을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한 소방위, 익사자를 구한 3명의 소방교 등에게도 LG의인상을 수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