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10대 남학생들, 화이자 백신 부작용이 코로나로 입원할 확률보다 최대 6배 높다"
"10대 남학생들, 화이자 백신 부작용이 코로나로 입원할 확률보다 최대 6배 높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건강한 10대 소년들이 코로나19보다 화이자 백신을 맞고 부작용 발생으로 병원에 입원할 확률이 더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대 트레이시 호그 박사 연구진은 올해 상반기 기저질환이 없는 12~17세 미국 남성들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 부작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12~15세 사이 남성들은 코로나19에 걸려 병원에 입원하는 것보다 백신 부작용으로 인한 심근염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4~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 12~15세 심근염 발생률은 100만 명당 162.2건, 16~17세 소년은 94건이었다. 여성의 경우 각각 13.4건, 13건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연구진은 현재 미국에서 건강한 청소년이 향후 120일 동안 코로나19로 병원에 이송될 위험은 100만 명 당 약 44명이라고 추정했다. 


연구진은 "백신 접종 이후 부작용을 겪을 10대 남성의 86%는 병원 치료가 필요했다"며 "모더나 백신에서도 비슷한 부작용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결과는 전문가들이 연구결과물의 학술적 가치를 판단하는 동료 심사(Peer review)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연구 결과를 전한 가디언 또한 "건강한 12~15세 사이에 백신을 접종할 경우 영국에서 유사한 수치를 볼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국에서 12~17세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은 10월 이후에 이뤄질 전망이다. 


지난 13일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4분기 계획에 (소아·청소년 접종 계획을) 포함해서 10월 이후의 접종 계획을 9월 중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12~17세 소아·청소년에게 접종할 수 있도록 허가받은 백신은 화이자 백신이 유일하다. 


김기남 반장은 "모더나 백신은 허가가 신청돼서 심사 과정에 있기 때문에 추후에 허가가 되면 그 이후에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