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백구 입이 괴사될 정도로 공업용 고무줄로 꽁꽁 묶은 채 유기한 악마를 찾습니다"
"백구 입이 괴사될 정도로 공업용 고무줄로 꽁꽁 묶은 채 유기한 악마를 찾습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누군가 백구의 입을 공업용 고무줄로 꽁꽁 묶어둔 채 유기한 사실이 알려지며 누리꾼들의 분노가 이어지고 있다.


13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전북 사는 분들 꼭 봐주세요. 악마XX 목격자 찾아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어떤 악마XX가 백구 주둥이를 공업용 두꺼운 고무줄로 입이 괴사가 될 정도로 오랜 기간 굉장히 세게 묶어놓고 버렸다"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이어 "얼마나 오래 묶여있었는지 마르고 입은 괴사돼 고무줄을 119에서 제거하자 팅팅 부어 벌에 백방은 쏘인 것만큼 부었다"며 사진 세 장을 첨부했다.


사진 속 백구의 모습은 참혹 그 자체였다.


사진에는 백구의 입이 검은색 고무줄로 꽁꽁 묶여 있는 모습부터 고무줄을 풀자 입 주위가 온통 피로 물든 모습, 입이 퉁퉁 부어 있는 모습 등이 그대로 담겼다. 


A씨는 충격적인 사진을 공개하며 "죽일 거면 곱게 죽이지 혼자 오랜 시간 저런 고통을 받도록 고문을 하고 버려버린 악마XX를 찾기 위해 공론화 시키고 싶다"고 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그러면서 "백구는 다리 밑 어두컴컴한 길가에서 보이지도 않아 혼자 저런 상태로 오랜 시간을 버텨왔다. 꼭 잡힐 수 있게 도와달라"며 "혹시나 유기하는 모습이나 학대자를 아는 분 (사진 속 백구를 아는 분)의 많은 제보를 꼭 기다린다"고 당부했다.


해당 게시물에 누리꾼들은 "개만도 못한 인간. 꼭 잡히길 바란다", "숨쉬기도 힘들었을 텐데 마음이 너무 아프다", "동물 학대 처벌 법이 더욱 강화돼야 한다" 등 분노로 가득 찬 댓글을 남겼다.


한편 올해 초 동물보호법이 개정되며 동물 학대에 대한 처벌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 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강화됐다. 


하지만 처벌이 강화됐음에도 여러 이유로 감형되거나 처벌을 받지 않는 사례가 발생해 여전히 동물 학대 범죄가 끊이질 않는 상황이다. 이에 학대를 가한 자에 대해 선처 없이 처벌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