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북한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1천500㎞ 표적 명중"
북한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1천500㎞ 표적 명중"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채널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북한이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자리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조선중앙통신은 "국방과학원이 9월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발사된 장거리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천580초를 비행하여 1천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했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김정은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매체는 의도한 설계대로 모든 요구를 만족시켰다고 강조했으며 "총평 무기체계 운영의 효과성·실용성 무도 우수하게 확증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시험발사는 박정천 당 비서와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전일호 국방과학원 당 위원회 위원장 참관 하에 시행됐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 자리에 참석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