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손가락으로 '코딱지' 팠다가 평생 '뇌 손상' 입은 채 살게 된 8살 소년
손가락으로 '코딱지' 팠다가 평생 '뇌 손상' 입은 채 살게 된 8살 소년

인사이트人民网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평소 무의식적으로 코를 파는 습관이 있다면 오늘부터 당장 그만두길 바란다.


한순간의 쾌락(?)을 위해 코를 팠다가 뇌가 손상되는 평생의 후유증을 겪게 될 수 있으니 말이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인민망은 최근 중국 광둥성 선전시의 8살 소년이 코를 파다 뇌 손상을 입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8살 소년 쉬엔쉬엔은 콧구멍에 손가락을 넣고 코를 팠다가 이틀 뒤 고열과 구토가 시작돼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人民网


정밀 검사 결과 쉬엔쉬엔은 뇌에서 감염이 확인돼 세균성 뇌수막염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세균성 뇌수막염은 고열과 두통, 패혈증을 일으키고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병이다.


특히 초기 증상이 감기와 비슷해 이를 오인했다가 치료 시기를 놓칠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


다행히도 쉬엔쉬엔은 즉시 이를 발견해 약물치료를 받고 완치돼 현재 퇴원한 상태다. 하지만 뇌 손상으로 영구적인 후유증을 갖고 살아가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人民网


쉬엔쉬엔의 엄마 류씨는 "아들이 2년 전부터 코를 파는 습관이 있어 가족들이 말려봤지만 아무런 소용이 없어 포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의사는 "학부모가 아이에게 좋은 습관을 기르도록 유도하고, 가능한 한 코를 파지 말게 해야 한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의학 전문가들은 코의 점막이 매우 얇고 예민해 세균 감염의 주요 경로인 손가락을 이용해 파게 되면 쉽게 상처가 나 세균이 침입할 수 있으며 심각한 뇌 손상이 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