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재명, 대구·경북 경선서도 '1위'...득표율 51.12%
이재명, 대구·경북 경선서도 '1위'...득표율 51.12%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대구·경북 경선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11일 호텔인터불고 대구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경선 투표에서 이재명 후보는 51.12%(5999표)이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낙연 후보가 득표율 27.98%(3284표)로 2위를 차지했고 이어 추미애 후보(14.84%, 1741표), 정세균 후보(3.60%, 423표), 김두관 후보(1.29%, 151표), 박용진 후보(1.17%, 137표) 순이었다. 


민주당 대구·경북 선거인 수 총 1만 6170명 중 1만 1735명이 투표해 72.57%를 기록했다. 


인사이트뉴스1


누적 득표율은 이재명 후보 53.88%(2만 7046표), 이낙연 후보 28.14%(1만 4125표), 추미애 후보 8.69%(4360표), 정세균 후보 6.24%(3134표), 박용진 후보 2.09%(1048표), 김두관 후보 0.97%(485표)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경북 안동 출신의 출향 인사라는 점을 강조했다. 경선 기간 다른 후보보다 자주 TK 지역을 방문한 것이 효과가 있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전·충남, 세종·충북에 이어 대구·경북에서도 1위를 차지한 이재명 후보는 3연승을 차지하며 최종 대선 후보에 한발짝 더 다가갔다. 


내일부터 이어지는 1차 슈퍼위크와 향후 본선까지 고려하면 이재명 후보의 3연승은 무시할 수 없는 지표가 될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인사이트뉴스1


1차 슈퍼위크에서는 국민과 일반 당원들의 표심이 처음으로 드러나게 된다. 총 64만 명의 국민과 일반당원이 1차 슈퍼위크 투표에 참여한다. 


슈퍼위크 결과는 8~9일 진행된 온라인 투표와 10~11일 진행된 강제 ARS, 12일 진행되는 자발 ARS 투표 결과를 합산해 발표한다. 


강원도 대의원 및 권리당원 현장 투표 결과도 발표된다. 


1차 슈퍼위크 득표율 결과에 따라 민주당 대선 후보의 윤곽이 사실상 잡힐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