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여기어때, 펫캉스 수요 2배 증가... 여행 업계에도 펫코노미 바람
여기어때, 펫캉스 수요 2배 증가... 여행 업계에도 펫코노미 바람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여기어때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반려동물 양육 인구 1500만명 시대, 최근 반려동물을 자신과 동일시하는 '펫미족'이 늘면서 '펫캉스'가 대중화된 여행 형태로 자리 잡고 있다. 많은 소비자가 반려동물과 함께 여행을 공유하며, 숙박 업계에도 펫코노미 열풍이 불었다.


여기어때에 따르면, 지난달 반려동물이 함께 방문하는 숙소의 수요(거래액 기준)가 전년 동기 대비 118%가 폭증했다고 밝혔다. 


여기어때의 전체 거래의 10%를 차지하는 규모로, 여행객 10명 중 1명은 올여름 성수기 반려동물 동반 숙소를 이용한 것이다. '함께 떠나는 여행'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소비자들은 1박 기준 평균 15만원까지 지갑을 열었다.


지난해 농림식품사업부 등이 집계한 반려동물 양육 가구는 638만으로 추정된다. 인구로 환산하면 약 1500만명으로, 국민 4분의 1은 반려동물을 키운다. 갈수록 반려동물 인구가 늘어나며, 여행 트렌드도 변화하는 모습이다. 반려동물 동반 가능 여부, 동물 편의 시설 제공 등 프리미엄을 결정하는 요소로 떠올랐다.


숙박업계는 발 빠르게 움직이는 중이다. 여기어때에 등록된 반려동물 동반 가능 숙소는 8월 기준 980곳으로 반 년 사이에 9%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강원도가 232곳으로 가장 많아 펫캉스 명소로 반려인들 사이에 입소문을 타고 있다. 특히, 최근 특급 호텔과 리조트도 펫캉스 열풍에 동참하며 다양한 프로모션을 제공해 변화에 불을 집혔다. 


반려동물 전용 운동장과 카페&레스토랑 등의 부대시설을 갖춘 소노캄 고양은 반려동물과 함께 즐기고 휴식하며 특별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아주 Dog특한 하루' 패키지 상품을 선보이기도 했다.


여기어때는 펫캉스를 준비하는 여행자들을 위해 '반려견이랑' 카테고리를 운영 중이다. 호텔부터 펜션까지 반려동물 동반 가능 숙소를 추천하고, 액티비티와 맛집도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예약자를 대상으로 반려동물 1등 쇼핑몰 '펫프렌즈' 할인쿠폰도 제공한다. 이와 함께 'JTBC 펫키지'에 노출된 펫키지 호텔도 앱 내 신규 페이지를 만들어 소개한다.


강석우 여기어때 브랜드익스피리언스팀장은 "코로나19로 단체 여행보다는 소규모 여행이 주목받으면서 반려동물이 최고의 여행 메이트로 인식되고 있다"며 "펫캉스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여기어때도 반려인과 반려동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