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국순당, 지역 상생 위해 '횡성한우축제' 홍보 도우미 나서
국순당, 지역 상생 위해 '횡성한우축제' 홍보 도우미 나서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국순당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국순당이 본사가 위치한 강원도 횡성지역과 상생을 위해 지역의 대표적인 축제인 횡성한우축제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사전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선다고 9일 밝혔다.


국순당은 전국에 유통되는 대박막걸리에 횡성한우축제 홍보문구를 넣은 보조라벨을 부착해 오는 10일부터 전국 주요 판매점에서 20만 병 한정 제품으로 선보이며 축제를 알린다.


대박 막걸리 보조라벨에는 오는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되는 횡성한우축제의 행사 기간안내 및 횡성한우축제 홈페이지에 간편하게 접속할 수 있는 QR코드를 넣어 축제와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과 정보를 손쉽게 접할 수 있게 했다. 여기에 횡성한우 캐리커처를 소개해 보는 재미와 주목도를 높였다.


국순당 대박 막걸리는 해발 500m에 위치한 강원도 횡성의 양조장에서 빚는다. 횡성은 한강 발원지중 한 곳으로 우리나라 대표적인 청정지역이다. 지난 2007년 이후 대한민국 정부가 선정한 녹색기업으로 5회 연속 선정될 정도로 환경친화적 양조장이다.


이외에도 사전 붐 조성을 위해 횡성군과 횡성문화재단이 주최하고 국순당이 주관해 횡성군민을 대상으로 '횡성한우와 어울리는 막걸리 빚기 & 요리체험'을 오는 10일~11일 양일간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우리 민족과 함께해온 막걸리와 한우의 어울림을 알리기 위해 진행된다. 막걸리 빚기는 올해 초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으며, 한우는 지난 2006년 정부로부터 100대 민족문화상징으로 선정된 바 있다.


국순당은 횡성한우축제 기간에는 일반 참가자를 대상으로 확대하여 '횡성한우와 어울리는 막걸리 빚기' 체험행사를 운영할 계획이다.


국순당은 향후 회사가 운영 중인 SNS 계정을 통해 횡성한우축제의 정보를 공유하는 등 지역 상생을 위해 꾸준한 지원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올해 17회를 맞이하는 횡성한우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문화관광축제로 횡성군이 주최하고 횡성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전국 최고의 한우 먹거리 축제이다.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횡성한우축제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 '횡성문화재단TV'를 활용해 오는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온라인 기반의 컨텐츠 중심으로 진행되며 지역내 소규모 현장 행사도 같이 진행된다. 횡성한우를 포함한 농특산물 판매는 재단 홈페이지와 어사매장터를 연계해 라이브커머스와 쇼핑몰 형태로 판매할 예정이다.


강원도 횡성군 일대에서는 막걸리 빚기 체험 교육과 가족단위 캠프, 다문화 요리 경연대회 등의 프로그램이 철저한 코로나 방역과 함께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