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윤석열 "내가 그렇게 무서운가...제보자, 숨지 말고 당당히 작성자 밝혀라"
윤석열 "내가 그렇게 무서운가...제보자, 숨지 말고 당당히 작성자 밝혀라"

인사이트연합뉴스TV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8일 윤 전 총장은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치 공작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은 "제보자, 숨지 말고 당당히 작성자 출처 밝혀라"면서 "여권, 정치 공작 하려면 제대로 준비나 해서 하라"고 일갈했다.


이어 "소위 괴문서로 국민들 혼동에 빠뜨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TV


윤 전 총장은 이 의혹과 관련해 무관하다고 분명하게 이야기했다. 


국회에 제안까지 했다. 윤 전 총장은 "국회로 나를 불러달라"라며 "얼마든지 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검찰권력 사유화라는 비판이 쏟아졌고, 곳곳에서 해명·사과하라는 요구가 거세졌다. 이에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통해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