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홍준표 "국회의원 200명으로 줄이고 대통령 4년 중임제 개헌하겠다"
홍준표 "국회의원 200명으로 줄이고 대통령 4년 중임제 개헌하겠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기범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7일 국회를 양원제로 하고 대통령을 4년 중임제로 하는 개헌을 공약했다.


홍 의원은 이날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정책 발표회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에서 정치분야 공약으로 "2024년 제22대 총선에서 개헌을 공약하겠다"고 발표했다.


홍 의원은 "국회를 양원제로 하고 상원 50명, 하원 150명 정원에 비례대표는 폐지하겠다"며 "대통령제는 4년 중임제로 하고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을 폐지하겠다"고 했다.


경제분야 공약으로는 "민간경제를 활성화해야 한다"며 "개인과 기업을 옭아매는 부당한 규제를 대폭 줄이고 시장의 자유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또 "경남지사 시절 강성노조와 싸워본 경험을 바탕으로 대통령 긴급명령을 발동해서라도 강성 귀족노조 패악을 막고 노동 유연성을 높이겠다"며 노조를 겨냥했다.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재개발·재건축 활성화, 공공부문 '쿼터 아파트 도입' 등 공급 확대 공약도 제시했다.


안보·국방 정책으로는 "상호 불간섭주의와 체제경쟁 주의를 원칙으로 '독일식 통일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또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을 강화하고, 한미 간 NATO식 핵공유 협정을 맺어 북핵 위협을 근원적으로 대처하겠다"도 밝혔다. 모병제와 지원병제로 전환하는 내용의 국방분야 공약도 제시했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 간담회에서 여권의 이재명 후보를 '차베스'로 표현하면서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기본소득'을 들고나와 경기도뿐만 아니라 국민을 조롱하면서 거덜 난 나라를 더 거덜 내려 한다"며 "경기도의 차베스를 잡을 사람은 저밖에 없다"고 대선 승리를 자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