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홍남기 경제부총리 "나라 곳간 비어가고 있다...상당 부분 어려워"
홍남기 경제부총리 "나라 곳간 비어가고 있다...상당 부분 어려워"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박영주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재정 상황과 관련해 "곳간이 비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곳간에 곡식을 쌓아두는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느냐'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고 의원이 "재정건전성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람이 필요할 때 (재정을) 쓸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질책하자 홍 부총리는 "의원님은 (곳간이) 쌓아두고 있다고 하는데 비어가고 있다"고 받아쳤다. 고 의원이 "텅텅 비어있느냐"고 되묻자 홍 부총리는 "상당 부분 어렵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재정과 금융을 포함하면 우리도 국내총생산(GDP) 대비 13%를 지원했다"며 "나라마다 여건이 여러 가지 있지만 확진자 숫자만 하더라도 영국, 프랑스는 만명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타격이 워낙 커서 수평적으로 재정·금융 지원 규모가 클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분들의 고통과 타격에 비하면 정부 지원이 만족스럽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정부가 (지난해) 추경을 4번 했고 올해도 2번 했다"며 "정부도 나름대로 지원하려고 최대한 노력했는데 곳간에 돈을 쌓아놓으면서 지원 안 하는 것처럼 평가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