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쏘카, '추석 얼리버드' 대여료 최대 78% 할인
쏘카, '추석 얼리버드' 대여료 최대 78% 할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쏘카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쏘카는 추석 연휴 기간 사용할 카셰어링 차량을 빨리 예약할수록 대여 요금을 더 할인해주는 '추석 얼리버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날부터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직전 주 금요일(17일) 전에 차량 이용을 예약하는 경우 대여료 최대 78% 할인 쿠폰을 앱 내 쿠폰북에서 다운 받아 사용할 수 있다.


추석 할인 쿠폰은 경형 전용 1박2일(30~48시간), 그 외 차종 1박2일, 2박3일(48~90시간), 5일(96~120시간) 총 4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형 차량을 이용할 경우 1박2일 대여시 5만원대에 대여가 가능하다. 할인율은 차종(경형, 소형SUV, 준중형, 준중형SUV) 및 대여시간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


쏘카는 추석 명절을 맞아 연휴 기간이 시작되는 직전 주 금요일(17일)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사이에도 대여료 할인 쿠폰을 제공할 예정이다. 그러나 연휴 전 기간(6~16일)에 연휴 기간 동안 이용할 차량을 미리 예약해둘 경우 차종, 대여시간에 따라 할인율이 높아지는 것이다.


이번 추석 얼리버드 요금 할인은 17일 오전 0시 이후 차량 이용을 시작하고, 26일 밤 12시 이전에 반납하는 예약 건에 적용된다.


한편, 쏘카는 차량 이용 3일 이전에 차량을 예약하는 고객들에 한해 원하는 출발지로 차량을 무료로 탁송해주는 '얼리버드 부름 0원'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연휴 기간 이전(6~16일)에 차를 미리 예약하면 추석 얼리버드 요금 할인과 함께 이중으로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박진희 쏘카 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 유행 장기화로 보다 안전한 명절 이동을 고민하는 이용자들을 위해 쏘카 예약을 조금만 서두르면 합리적인 가격에 원하는 장소에서 차량을 받아 이동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준비했다"며 "이동이 필요한 순간마다 편안하고 편리한 이동 선택지를 제시해줄 수 있는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