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 대통령 "우리 정부 말년이 없다...마지막까지 위기 극복해야 할 운명"
문 대통령 "우리 정부 말년이 없다...마지막까지 위기 극복해야 할 운명"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혜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언론중재법과 관련한 이야기가 아니라고 전제하면서도 "다자회의에 가보면 가짜뉴스가 전 세계적으로 횡행함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을 청와대에 초청한 오찬 간담회에서 "G7 정상회의의 '열린사회' 세션에서 정상들은 공통적으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요소로 극단주의, 테러, 가짜뉴스를 꼽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외국에서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데 지장을 초래하는 중요한 요인은 백신에 대한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간담회 참석자들이 언론중재법과 가짜뉴스 근절, 디지털집현전과 데이터 댐 사업,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 언론 개혁과 검찰개혁, 전자발찌 제도 개선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발언을 이어가던 가운데 나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 마무리 발언에서 "지금이야말로 협치를 하기에 좋은 시기"라며 "우리 정부에 말년이 없다고 한 것은 마지막까지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해결해야 하는, 운명적으로 마지막까지 온 힘을 다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 예산의 절반 이상은 차기 정부가 코로나 극복을 위해 사용할 예산이며, 정권에 따라 위기 극복의 해법은 큰 차이가 없기에, 현재의 노력은 다음 정부로 고스란히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치가 부딪히는 일은 도처에 있다.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경우도 많지만 국회에서 접점을 찾을 수 있다"며 "합리적인 해법을 찾기 위해 대화와 타협을 모색해야 하는 지금이 바로 협치가 가능하고, 또 협치가 절실한 시기"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허심탄회한 마음으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회에서도 도와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박병석 국회의장은 "비상한 시기, 엄중한 시기에 슬기롭게 지혜를 모으며 정부와 국회가 충분히 소통해서 성공한 정부가 되도록 국민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찬 간담회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으며, 새로운 국회 부의장 선출과 상임위원단 구성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대화와 타협의 중요성을 공감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