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쌍방울, 유도 국가대표 4인방 전속 모델 발탁
쌍방울, 유도 국가대표 4인방 전속 모델 발탁

인사이트사진 제공 = 쌍방울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쌍방울이 2021 도쿄올림픽 유도 국가대표 4인방 송대남 감독, 조구함, 안창림, 한희주 선수를 쌍방울 대표 브랜드 트라이모델로 발탁했다고 1일 밝혔다.


1일 쌍방울 본사에서 진행된 트라이 전속 모델 계약 체결식에는 쌍방울 김세호 대표이사와 KH그룹 필룩스 유도단 송대남 감독, 조구함, 안창림, 한희주 선수가 참석했다. 이날 체결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사전 소독 및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을 준수해 진행했다.


이번 광고 모델 계약에 따라 유도 국가대표 4인방은 9월부터 12개월 동안 쌍방울 트라이 전속 모델로서 TV CF를 비롯한 지면광고, 라디오·라이브 방송 등 브랜드 홍보를 위해 활발히 활동할 예정이다.


쌍방울 김세호 대표는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멋진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희망을 선사해준 유도 국가대표 4인방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순차적으로 유도 국가대표 4인방의 색다른 모습을 담은 화보, 영상 등을 공개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KH그룹 필룩스 유도단 송대남 감독은 "KH그룹의 전폭적인 지원 덕분에 좋은 선수들과 함께 할 수 있게 되었다"며 "선수들과 함께 국내 대표 언더웨어 기업 쌍방울의 전속 모델로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선수단을 대표해 말했다.


한편, 필룩스 유도단 소속인 송대남 감독은 지난 2012 런던올림픽 금메달 리스트이며, 조구함, 안창림 선수는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유도에서 각각 100kg급 은메달, 73kg급 동메달을 획득했다. 한희주 선수는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63kg급 동메달 리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