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현대차 정몽구 명예 회장 '백신 개발'에 써달라며 고려대에 100억원 기부
현대차 정몽구 명예 회장 '백신 개발'에 써달라며 고려대에 100억원 기부

인사이트정몽구 명예회장 / 뉴시스


[뉴시스] 박주연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 정몽구 명예회장이 고려대학교의료원이 추진 중인 '정몽구 백신혁신센터' 설립·운영을 위해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에 사재 100억원을 기부한다.


현대차그룹과 고려중앙학원은 31일 고려대학교 인촌기념관에서 '기부금 약정 체결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정몽구 명예회장을 대신해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이 참석했다. 고려중앙학원 김재호 이사장이 자리를 같이 했다. 고려대학교 정진택 총장, 김영훈 의무부총장과 현대차그룹 김걸 사장, 공영운 사장도 함께 했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은 "그룹을 성원해주신 국민들께 도움이 되기 위해 국산 백신 개발에 기여할 백신혁신센터에 기부하게 됐다"며 "감염병을 극복해 건강과 행복을 되찾는데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기탁 취지를 밝혔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평소 국민들로부터 받은 성원에 보답해야 한다는 소신을 강조해 왔다. 백신혁신센터 기부는 이같은 사회공헌 철학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기부금은 '정몽구 백신혁신센터'를 운영할 고려대의료원에 전달돼 코로나 19 이후 글로벌 감염병 예방 및 치료를 위한 국산 백신 개발과 연구 인프라 확충 등에 사용된다.


정의선 회장은 "부친은 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언제나 고민해 오셨다"며 "국내 최고 수준의 의료 연구진으로 구성된 고려대의료원이 백신혁신센터를 설립하고 대한민국 백신 주권을 확보하는 과정에 뜻이 더해져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이어 "기부가 글로벌 백신 개발에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