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부, 9월부터 200억원 들여 '비대면 외식쿠폰' 또 쏜다
정부, 9월부터 200억원 들여 '비대면 외식쿠폰' 또 쏜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박영주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내수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음 달 비대면 외식 소비쿠폰을 재개한다.


2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배달 앱을 통해 2만원 이상 음식을 총 4번 주문하면 1만원을 현금으로 돌려주는 비대면 외식 소비쿠폰 지급을 개시할 방침이다.


재개 시점은 추석 전인 9월 둘째 주나 셋째 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명절 연휴 전에 외식 쿠폰 지급을 시작해 추석 대목 소비를 최대한 끌어올리겠다는 취지로 분석된다.


비대면 외식 쿠폰은 배달 앱에서 2만원 이상 음식을 4번 주문하면 다음 달 카드사에서 1만원을 환급(캐시백)해주거나 청구 금액에서 차감해주는 제도를 말한다. 온라인 결제만 해당하며 배달원 대면 결제를 하거나 매장을 방문해 현장 결제 후 포장하는 것은 실적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혜택이 적용되는 배달 앱은 배달특급, 배달의 명수, 띵동, 일단시켜, 어디go, 배달올거제, 위메프오, 먹깨비,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페이코, 딜리어스, 카카오톡 주문하기 등 14개다.


정부는 지난 5월24일부터 7월4일까지 진행했던 1차 비대면 외식할인 참여 실적을 이번 2차 비대면 외식할인 주문 실적에 포함하기로 했다. 1차 때 2만원 이상 음식을 3번 시켜 먹었다면 9월 재개 후 1번만 더 배달 앱으로 주문하면 1만원 환급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이번 외식쿠폰에 배정된 예산은 200억원으로, 예산 소진 때까지 지급이 진행된다.


인사이트뉴시스


아울러 신용카드 캐시백(상생 소비지원금) 정책도 10월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당시 캐시백 정책을 3개월간 시행하기 위해 1조1000억원의 예산을 배정했으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1000명대를 웃도는 등 상황이 악화되자 시행 기간을 2개월로 단축하고 예산도 7000억원으로 감액했다.


신용카드 캐시백은 2분기(4~6월) 월평균 카드 사용액보다 3% 이상 증가한 신용카드(체크카드 포함) 사용액에 대해 10%를 캐시백으로 환급해주는 정책이다. 코로나19로 그동안 피해가 누적된 골목상권·서민경제 등으로의 소비를 유도하기 위한 목적이다. 1인당 한도액은 월 10만원씩 총 20만원이다.


예를 들어 A씨가 2분기 카드를 월평균 100만원 사용하다가 10월에 153만원을 썼다면 100만원의 3%에 해당하는 3만원을 제외한 증가분 50만원의 10%에 해당하는 5만원을 캐시백으로 환급받게 된다.


골목상권 살리기 취지에 맞게 백화점·대형마트·온라인 쇼핑몰·명품 전문매장·유흥주점 등 사용금액은 제외된다. 중대형 슈퍼마켓은 캐시백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온라인 거래 중 배달 앱은 기술·행정적 측면을 고려해 포함 여부를 검토 중이다.


다만 백신 접종률에 따라 재개하려던 오프라인 소비쿠폰은 방역 상황을 고려해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앞서 정부는 1차 접종률이 50%면 외식·체육·영화·전시·공연 쿠폰을 재개하고 프로스포츠 관람권을 개시한다. 접종률이 70%에 달하면 숙박·관광 쿠폰 및 철도·버스 쿠폰을 발행할 계획이었다.


현재 1차 접종률이 50%를 넘겼고 추석 전 7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방역 상황을 고려해 소비쿠폰 지급을 바로 재개하지 않고 시점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억원 기재부 1차관은 "상생 소비지원금은 10월 소비분부터 적용될 수 있도록 사전준비 작업을 착실히 진행 중"이라며 "백신 접종률에 따라 재개하려던 오프라인 소비쿠폰은 방역상황을 고려해 추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