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보던 유튜버 추천했다가 '선 넘었다'며 욕 먹고 있는 에스파 윈터
즐겨보던 유튜버 추천했다가 '선 넘었다'며 욕 먹고 있는 에스파 윈터

인사이트에스파 인스타그램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걸그룹 에스파의 멤버 윈터가 유료 커뮤니티 '버블' 애플리케이션에서 유튜브 채널을 추천했다가 구설에 올랐다.


최근 윈터는 팬들과 소통하는 버블을 통해 심심할 때 보는 유튜브 영상으로 꼬꼬무와 유튜버 준우의 영상을 소개했다.


추천한다는 말도 덧붙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그중 유튜버 준우를 추천한 것이 도마 위에 올랐다.


8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준우는 여자친구를 동생으로 속여 시청자를 기만했다는 논란이 인 바 있다.


인사이트준우 유튜브 채널


또한 다소 자극적인 콘텐츠를 다루는 유튜버를 팬들에게 공개적으로 소개하는 것이 불편하다는 의견도 달리기 시작했다.


누리꾼들은 "그냥 혼자 보지", "논란 몰라서 얘기한 듯", "저 유튜버 콘텐츠 자체도 너무 자극적이데", "욕 먹을 정도는 아닌 듯", "공인인데 저런 추천은 좀..", "선 넘었다" 등 다양한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윈터가 자신의 채널을 본다는 사실을 전해 듣게 된 준우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갑자기 디엠 도배돼 뭐 잘못한 줄 알았는데 에스파도 보는 준우 방송"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에스파 윈터는 최근 고양이를 쓰다듬는 행동이 다소 과격하다며 학대 논란이 인 바 있다. 당시에도 해당 장면을 두고 "그냥 귀여워한 것 뿐이다", "다소 과하다" 등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인사이트준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