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가을이 탈모의 계절이라고?"...늦여름 햇볕이 '머리카락' 가장 많이 뽑아간다
"가을이 탈모의 계절이라고?"...늦여름 햇볕이 '머리카락' 가장 많이 뽑아간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가을이 탈모의 계절이라고 하지만, 사실 가장 탈모에 쥐약인 계절은 '여름'이다.


강렬한 햇볕과 더위는 우리의 두피를 가장 많이 손상시킨다. 늦여름이라고 해도 예외는 아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가을은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기는 하지만 일종의 두피 휴지기다. 이때 두피를 관리한다고 해도 사실 효과를 제대로 보기는 쉽지 않다.


그래서 사전 작업이 중요하다. 가을 동안 두피를 건강하게 하기 위해서는 여름에 관리를 철저하게 해줘야 한다.


기온이 연일 35도 위로 올라갈 때보다 나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날씨는 뜨겁다. 이런 날, 우리는 두피를 어떻게 관리해줘야 할까.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가장 중요한 건 햇볕, 즉 자외선을 피해야 한다는 점이다. 자외선은 두피 세포를 손상시킬 수 있기 때문에, 오랜 시간 야외활동을 할 경우 모자나 양산으로 자외선에 직접 두피가 노출되는 걸 막는 게 중요하다.


두피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여름에는 가만히 있기만 해도 땀이 나는 날씨기 때문에 피지가 많이 분비된다. 이 경우 노폐물에 모낭이 막혀 염증이 생길 우려가 크다.


염증은 탈모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두피까지 꼼꼼하게 씻어 청결하게 관리하는 게 필수다. 그렇다고 잦은 샴푸는 두피가 민감해질 수 있으니 약산성 샴푸와 같은 저자극 제품을 사용하는 게 좋다.


인사이트Instagram 'sollgum'


그다음 해야 할 건 '두피 온도 낮추기'다. 더운 날, 에어컨을 틀어 공기가 차가워진다고 해도 두피 온도는 쉽게 내려가지 않는다.


쿨링 스프레이 등으로 즉각 온도를 내려 두피가 오랜 시간 뜨겁지 않도록 하자. 두피 온도가 낮아야 두피가 건강해진다.


인사이트리베스크 홈페이지


두피 온도를 낮추겠다고 샤워를 자주 하거나 에어컨 바람을 계속 쐬면 수분이 부족해질 수 있다. 이 경우 유분 분비가 늘어나게 되니 건조하다면 두피 세럼이나 에센스 등을 사용하는 관리가 필요하다.


좋은 영양분을 공급한다고 해도 모근과 모낭 상태가 좋지 않으면 흡수되지 않는다. 이전과 다르게 머리카락에 힘이 없다면 요즘 많이 사용하는 탈모 치료기를 예방 차원에서 사용하는 것도 좋다.


인사이트Naverblog 'soojineda'


탈모 치료기기는 다른 탈모 관리 방법과 병행하면 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전문가들도 일관되게 탈모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언급한다. 


과거보다 효과적인 탈모 치료기기가 많이 나오는 만큼 고려해보는 게 좋겠다. 


하지만 사방이 꽉 막힌 헬멧형 디자인의 탈모 치료기를 사용할 경우, 열감이 두피에 계속 머무르기 때문에 사용 후 쿨링 관리가 필수적이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꾸준히 사용하기가 번거롭다면, 열감이 상대적으로 덜 머무를 수 있도록 '통풍'이 가능한 형태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추천한다.  


최근에는 기기와 두피 사이에 공간이 만들어져 통풍이 잘될 수 있도록 하는 등 여름철에도 탈모 치료가 용이한 공기가 투과되는 형태의 제품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가을은 모발의 성장기 중 '휴지기'다. 이 기간은 꽤 길기 때문에 잘 활용하면 겨우내 머리카락이 활짝 펼 수 있다.


그러니 무더위에 지치고 힘들지라도 미리 두피를 관리해야만 한다. 소중한 머리카락을 오래 유지하고 싶다면 반드시.


탈모는 누구에게나 찾아온다. 이제는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한 시대다. 지금부터 살아있는 모낭들을 관리한다면 아직 희망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