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SK네트웍스, 친환경 중심 ESG 경영 가속화
SK네트웍스, 친환경 중심 ESG 경영 가속화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네트웍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SK네트웍스는 지난해 E∙S∙G 영역별 주요 경영활동 및 성과를 담은 '2020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해당 자료를 기업 홈페이지에 게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으로 4년 연속 보고서를 발간한 SK네트웍스는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핵심 영역으로 민팃이 전개하는 ICT 리사이클, SK렌터카의 전기차 렌탈, SK매직이 추진하는 친환경 제품 생산 등을 손꼽았다.


아울러 지난해 비즈니스 및 사회공헌을 통해 183억원 규모의 사회 성과를, 고용·배당·납세 등을 통해 2,975억원의 경제간접 기여성과를 창출했다고 공개했다. 이와 함께 이해관계자와 행복을 나누기 위해 진행한 활동들을 수록했다.


자료에 따르면 SK네트웍스의 대표적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모델인 민팃의 경우 인공지능기반 중고폰 매입기 '민팃ATM'을 통해 지난 2020년 39만대의 중고폰을 수거해 환경적 측면에서 94억원의 가치를 창출한 것은 물론, ICT 취약계층 지원에도 힘썼다. 


또 정보통신 사업 휴대폰 유통∙물류 효율화를 통해 10억원 가까이의 환경적 성과를 거뒀으며, 사회적 기업들에게 무상 혹은 소액의 요금으로 상용차를 대여하는 '모빌리티 뱅크' 모델로 삶의 질 향상도 이룬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스피드메이트는 워셔액 주입방식 변경을 통해 28톤의 플라스틱 절감 효과를 거두고, SK매직은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를 사용한 제품을 강화하며 환경 가치를 더하고 있다. 


워커힐 호텔의 경우 태양광 발전시설 운영으로 하루에 LED 램프 약1천 2백개에 달하는 전력을 생산 중이며, 지난 4월에는 '친환경 호텔 전환'을 선언하고 관련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도 사업모델 혁신과 이사회 중심 Governance 구조 혁신 등을 통해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며 "보다 정확한 된 가치평가가 이뤄지도록 측정지표를 개선하고,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수준을 지속적으로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과 함께 SK네트웍스는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기업의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기 위해 지난 6월 그룹 차원에서 공동 결의한 넷제로 추진을 2040년까지 완료키로 하고, 이를 위한 계획도 밝혔다.


넷제로란 온실가스 배출량과 흡수량을 같도록 만들어 온실가스가 증가하지 않는 0 상태가 되는 것을 뜻한다.


SK네트웍스는 SK매직, SK렌터카 등 자회사들과 함께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25% 감축하고, 오는 2040년 넷제로에 도달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저탄소 설비 전환 등 사내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을 직접적으로 줄이는 동시에, 사업모델 전환을 통해 고객이 이용하는 제품 및 서비스 상의 온실가스 배출까지도 감소시켜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사내 직접적 활동의 경우 사옥∙사업장 등의 보일러 연료를 수소 및 전기 등으로 전환,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K-EV100 참여를 통한 업무용 차량의 탄소 배출 감축 등을 추진한다.


사업모델 전환과 관련 SK렌터카의 모든 차량을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제주도에 국내 최대 전기차 전용단지 구축을 추진하는 등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SK매직 생산 제품의 친환경 소재 활용률을 높이고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해 탄소 배출을 줄일 예정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넷제로 오는 2040 달성을 위한 단계적 세부계획을 추가로 세워 실천하는 것은 물론, 전 사업영역에서 환경적 요소를 고려한 전략을 세우고 서비스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라며 "ESG 경영의 깊이를 더해가는 SK네트웍스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고, 구성원과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행복의 크기를 넓혀가는 기업이 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