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6월 강남 아파트 산 10명 중 1명은 '20대 이하'였다
6월 강남 아파트 산 10명 중 1명은 '20대 이하'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김희준 기자 = 6월 서울 강남구 아파트를 산 매수자 10명 중 1명은 '20대 이하' 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선 강남구를 비롯해 1020세대의 서울 아파트 매수 비중이 2개월 연속 최고치를 경신한 것은 부모의 자금 지원이나 자녀의 명의를 빌려 우회 투자하는 사례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8일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매입자 연령대별 현황 통계에 따르면 6월 서울 아파트 거래 4240건 가운데 20대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은 5.5%(233건)로 집계됐다.


이는 부동산원이 해당 통계를 발표하기 시작한 2019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대 이하의 서울 아파트 매수 비중은 지난해 10월(5.1%) 처음으로 5%를 넘겼다. 이후 같은해 12월 5.3%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올해 1월(5.1%)과 2월(4.2%) 하향세를 보이다 집값 상승이 되살아난 3월(4.5%)부터 다시 늘었다.


4월(5.2%) 재건축 호재로 5%대까지 올라선 20대 이하 매수 비중은 5월 5.4%로 기존 최고치를 넘어선 뒤, 6월 5.5%로 재차 경신했다.


20대 이하의 매수 비중은 영등포구(11.6%)가 10%를 넘겨 가장 높았고, 종로구(9.7%), 강남구(8.0%), 금천구(7.8%) 등의 순이었다.


서대문구(7.5%)와 도봉구(7.4%), 구로·중랑구(7.1%), 서초구(6.5%), 노원구(6.1%), 관악구(6.6%), 강동구(5.5%) 등도 평균을 웃돌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특히 부동산업계에선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강남구의 20대 이하 매수 비중이 4월 4.2%에서 6월 8.0%로 2개월 만에 2배 가까이 급증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전용면적 60㎡∼85㎡ 면적의 서울 아파트값이 평균 10억원 남짓인데,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서울의 20대 이하 매수 비중보다 강남구의 20대 이하 매수가 3%포인트(p)가량 높다는 것은 부모와 같은 지원자금이 없다면 대부분 불가능한 거래"라고 귀띔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20대 이하의 거래는 전세를 낀 물건을 갭투자하는 경우가 많고, 여기엔 집값상승기에 자녀의 자산을 챙겨주려는 부모의 의중이 많이 작용한다"고 전했다.


실제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 연령대별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건수 자료에 따르면 올해 1~5월 10대가 서울에서 보증금 승계 및 임대 목적으로 주택을 구매한 것은 총 69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7건)보다 10배에 육박한다.


송승현 도시와 경제 대표는 "10대가 자발적으로 고액의 주택매입을 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며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가 강해지면서 부모가 자녀의 명의로 투자하는 경우도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