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 정부, 내년 상반기 국산 1호 코로나 백신 개발... 2조 2천 억 투입
문 정부, 내년 상반기 국산 1호 코로나 백신 개발... 2조 2천 억 투입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앞으로 5년 동안 2조 2000억원을 투입해 '3대 국가전략기술'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문 대통령은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 출범 후 'K-글로벌 백신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면서 "내년 상반기까지 국산 1호 백신 상용화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문제 해결의 근본 해법은 백신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것일 수밖에 없다"며 한국에 글로벌 백신 허브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문 대통령은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에 "정부는 국산 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임상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할 것이며 원부자재 국산화, 특허 분석 지원 등 다방면의 지원체계를 가동하겠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비록 늦더라도 이번 기회에 mRNA백신까지 반드시 개발하여 끝을 본다는 각오를 가져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문 대통령은 '백신 자주권' 확보를 강조하며 "세계적인 백신 부족 상태가 지속되고 있고, 특히 백신 보급의 국가별 격차가 심각해 다수의 저소득 국가는 내년까지도 접종 완료가 어려운 백신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결국 문제 해결의 근본 해법은 백신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것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기업 개발 코로나19 백신이 이달 중에 임상 3상에 진입할 예정"이라며 "내년 상반기까지 '국산 1호 백신'의 상용화가 기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SK바이오사이언스가 임상 3상을 신청한 상태다.


인사이트임상 중인 '셀리드 백신' / 뉴스1


한편, 유럽의 경우 지난 4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미국 제약업체 노바백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올해 4분기와 2022년 확보하기 위한 계약을 허가했다.


유럽의약품청(EMA)가 노바백스 백신이 효과적이고 안전하다고 승인하면 EU회원국은 최대 1억회 분의 백신을 구매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앞서 유럽연합 집행위는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미국 얀센, 프랑스 사노피 및 영국 글락소스미스클라인, 미국 화이자·모더나, 독일 바이오엔테크·큐어백과 백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