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체부, 하반기에 '영화 할인 쿠폰' 100억원치 뿌린다
문체부, 하반기에 '영화 할인 쿠폰' 100억원치 뿌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문화예술·체육·관광 업계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돕고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국민들이 영화를 보고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25일 문화체육관광부는 2021년도 제2차 추경 예산이 2,918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00억원은 소비촉진을 위해 영화관람 소비할인권 지급 사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침체돼 있는 영화산업을 살리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인사이트뉴스1


이와 더불어 민간체육시설이용 할인권에는 124억원, 프로스포츠 경기 관람 할인원에는 30억원이 사용될 예정이다.


또 문체부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통합문화이용권을 추가 발행(141억원, 20만명) 할 계획이다.


소비할인권과 통합문화이용권 추가 발행은 백신접종률과 방역상황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시행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문체부는 예술인 창작준비금(272억원), 공연예술 인력 지원(115억원), 관광지 방역 지원(252억원), 민간체육시설 고용 지원(134억) 사업 등을 통해 침체된 공연·예술·관광·체육 업계 회복을 도울 예정이다.


문체부 측은 "코로나19 피해가 컸던 문화예술·체육·관광 분야에 그동안 축적된 가계 소비 여력이 투입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비할인권 사업 등은 방역상황 개선 시 우리 경제가 받은 코로나 충격을 빠르게 회복하기 위한 선제적 준비이기 때문에 국민안전과 방역지침을 고려해 추진 시기와 방법을 신중히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