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빙글빙글' 돌아가는 세탁기 보면서 멍 때리던 아기 냥이의 귀여운 최후 (영상)
'빙글빙글' 돌아가는 세탁기 보면서 멍 때리던 아기 냥이의 귀여운 최후 (영상)

인사이트Twitter 'fuhentetsu'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세탁기를 보며 멍 때리던 아기 고양이의 모습이 미소를 짓게 한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트위터 계정 'fuhentetsu'에는 세탁기를 보는 고양이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는 드럼세탁기에 매달려 세탁물을 바라보는 고양이의 모습이 담겼다.


'빙글빙글' 돌아가는 세탁기가 신기한지 녀석은 한참을 '멍' 때리는 모습이다.


인사이트Twitter 'fuhentetsu'


시간이 얼마나 지났을까. 한참을 세탁기를 보던 녀석은 어지러웠는지 그만 바닥에 벌러덩 넘어지고 만다.


세탁물을 따라 고개를 빙글빙글 돌리더니 어지러워 중심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


귀여운 최후를 맞은 고양이의 행동이 '랜선 집사'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fuhentetsu'


다만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라면 세탁기 사고를 조심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고양이를 키우는 집에서는 반드시 세탁기 안을 잘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집에서 많이 사용하는 드럼 세탁기의 경우 내부가 고양이들에게는 어두컴컴하고 아늑하게 느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호기심 많은 고양이는 본능적인 습성을 따라 세탁기에 들어간다.


세탁기를 사용하지 않을 땐 고양이가 들어가지 못하도록 문을 닫아놓거나 세탁하기 전 빨랫감을 잘 확인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