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재인 대통령, 방탄소년단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
문재인 대통령, 방탄소년단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

인사이트Twitter 'BTS_twt'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가수 방탄소년단(BTS)을 대통령 특별사절에 임명했다.


21일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지속가능한 성장 등 미래세대를 위한 글로벌 의제를 선도하고 국제사회에서 높아진 우리나라의 위상에 맞는 외교력 확대를 위해 BTS를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특별사절 임명은 국민의 외교 역량 결집을 통해 외교 지평을 넓혀 나가고자 하는 공공외교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전 세계를 무대로 탁월한 활동을 펼치는 민간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이슈를 주도하는 국가 이미지 제고를 위해 추진됐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시스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이 된 BTS는 오는 9월 제75차 유엔총회 등 주요 국제회의에 참석하게 된다.


이곳에서 BTS는 전 세계 청년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할 계획이다.


또한 빈곤 및 불평등 개선, 다양성 존중 등 글로벌 해결 과제를 위해 국제 협력을 촉진할 수 있게 다양한 활동을 할 전망이다.


박 대변인은 "BTS의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의 가사에는 위로의 메시지가, 안무에는 수어(手語) 메시지, 공존과 화합의 메시지가 담겨있다"며 "전 세계 연대와 협력을 통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는 대한민국의 의지와 상통하는 바가 있어, 이번 특별사절 임명은 더욱 큰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