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호흡곤란으로 쓰러지면서도 승객들 살리려 끝까지 브레이크+핸들 꽉 잡은 채 숨진 버스기사
호흡곤란으로 쓰러지면서도 승객들 살리려 끝까지 브레이크+핸들 꽉 잡은 채 숨진 버스기사

인사이트star星视频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갑작스러운 쇼크로 인해 정신을 잃어가면서도 버스기사는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핸들과 브레이크를 놓지 않았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star성시빈(star星视频)은 갑자기 쇼크가 찾아와 호흡곤란과 심장마비가 온 순간에도 필사적으로 버스를 세우고 사망한 운전기사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10시께 중국 쓰촨성 광안시에서 시내버스 운전을 하는 운전기사 송지밍이라는 남성은 여느 날과 같이 승객들을 태우고 6번 버스를 운전하고 있었다.


한 정류장에서 승객들을 태우고 다음 정류장으로 향하던 그는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tar星视频


공개된 영상 속에서 그는 갑자기 통증을 호소하며 호흡을 힘들어하는 모습이 그대로 포착됐다.


심장에 통증을 느꼈는지 한 손으로 가슴을 부여잡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밀려오는 고통에도 핸들을 놓지는 않았다. 그는 정신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끝까지 발에서 브레이크를 때지 않고  속도를 서서히 늦춰 차를 세웠다.


버스 안에 타고 있는 18명의 승객들과 도로에 가득한 주변 차량의 안전을 위해서였다.


버스는 당시 내리막길을 향하고 있어서 그가 만약 브레이크를 잡지 못했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tar星视频


송씨는 필사적으로 버스를 세운 후 운전석에 쓰러지고 말았다. 갑자기 버스가 멈춰 서자 놀란 승객들이 운전석으로 다가갔다. 승객들이 그에게 다가갔을 땐 이미 송 씨는 정신을 잃은 상태였다.


시민들의 신고를 받고 온 구조 대원들에 의해 송씨는 곧바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하고 말았다. 병원에서 밝힌 그의 사망원인은 '호흡기 및 순환기 장애'였다. 송 씨는 오래전부터 지병을 앓아왔던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산다.


동료 기사들은 송씨가 평소 친절함과 뛰어난 운전 실력으로 회사에서 '베스트 드라이버'로 선정될 만큼 성실하고 책임감 넘치는 기사였다며 그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심장이 멎는 고통 속에서도 승객들을 위해 최선을 다한 송씨의 모습은 버스 안 블랙박스 영상으로 전해지며 많은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 있다.


star星视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