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리은행, 강북지역 초고액 자산가 대상 특화점포 'TCE본점센터' 개점
우리은행, 강북지역 초고액 자산가 대상 특화점포 'TCE본점센터' 개점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우리은행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우리은행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본점에 금융자산 30억 이상의 초고액 자산가 대상 특화점포인 'Two Chairs Exclusive 본점센터'를 개점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개점한 'TCE본점센터'는 세무·부동산 분야의 전문가 포함 8명의 자산관리 전문 PB가 배치돼, 고객들이 한 곳에서 원스탑 종합금융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우리은행의 강점인 기업금융 노하우를 활용해 기업 오너 자산관리, 가업 승계 컨설팅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우리은행은 가산, 대치, 부산, 잠실, 청담에 이어 'Two Chairs 프리미엄(이하 'TCP')' 압구정, 이촌센터도 추가 개점했다. 'TCP센터'는 해당 지역별 자산관리 영업 거점 역할을 담당하며, 금융자산 3억 이상의 고액 자산가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개점한 'TCE본점센터'는 강북지역 첫 번째 TCE 영업점으로서, 초고액 자산가 전담 거점이 확대된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추가 개점한 TCP센터 2개점을 포함해 수준 높은 자산관리 대면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은 작년 10월 프라이빗 뱅킹(PB), 기업·투자금융(CB+IB)을 결합한PCIB 영업 모델 1호 영업점인 TCE강남센터를 개점한 바 있으며, 현재 우리은행의 자산관리 특화 채널은 TCE센터 2개점과 TCP센터 7개점을 운영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