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레드벨벳 조이가 너무 슬퍼서 울때 거울로 달려가 표정 관찰하는 이유 (영상)
레드벨벳 조이가 너무 슬퍼서 울때 거울로 달려가 표정 관찰하는 이유 (영상)

인사이트YouTube 'AOMGOFFICIAL'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레드벨벳 조이가 배우로서 연기를 잘하기 위해 슬퍼서 울 때 어떤 표정을 하고 있는지까지 확인한다고 전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AOMGOFFICIAL'에서는 '후디의 요리 모음집' 다섯 번째 게스트로 조이가 출연해 얘기를 나눴다.


이날 후디는 배우로서 조이의 계획을 물었고, 조이는 "솔로 앨범 끝나고 드라마 '한 사람만'이라는 작품에 들어갈 예정이이예요"라고 밝혔다.


후디는 연기할 때와 음악 할 때 차이점이 있냐고 궁금해했고, 조이는 "제 안에서 사용하는 소재는 같은데 나오는 형태가 다른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이는 작품 경험이 아직 많지 않아서 공부하는 중이라며 어떤 캐릭터를 생각할 때 보편적으로 그려지는 특징 말고도 또 다른 특징들을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AOMGOFFICIAL'


조이는 "저도 제 안에 진짜 많은 사람이 있거든요"라며 "조용히 얘기하는 저도 있지만, 밝게 얘기하거나 엄청 우울해 있는 저도 있어요"라고 설명했다. 


그래서 그는 요즘 자기 자신에게 관심이 가장 많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후디는 "어떤 배우분께서 되게 슬픈 일이 생겨 눈물을 흘리고 있는데 그 와중에도 '이 감정을 기억해서 나중에 작품 할 때 써야겠다'라고 생각하셨다는 걸 어디서 봤거든요"라고 회상했다.


조이는 이 말에 크게 공감해 "저도 그래요"라며 "제가 느낀 감정과 그걸 느낀 순간들마다 어떤 표정을 하고 있고 어떤 말을 하고 있는지가 너무 궁금한 거예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도 실제로 너무 슬퍼서 울다가도 거울로 달려가서 '이렇게 울고 있구나'라고 저장하는 버릇이 생겼어요"라고 알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AOMGOFFICIAL'


이를 듣던 후디는 "약간 '눈물 셀카' 비슷한?"이라며 웃었고, 조이는 "좀 오글거려요. 아무한테도 못 보여줘"라며 폭소했다.


이어 우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지는 않았냐는 후디의 물음에 조이는 찍는 것 까지는 안 했다며 살짝 부끄러워했다.


한편 지난달 31일 새 앨범 '안녕 (Hello)'을 발매하고 활발한 솔로 활동을 펼치던 조이는 11일 JTBC '한 사람만' 출연을 확정했다.


조이는 인생의 절정기에서 시한부 선고를 받은 SNS 인플루언서 성미도 역을 맡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YouTube 'AOMGOFFI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