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알에서 나온 줄도 모르고 몸 웅크리고 '꿀잠' 자는 아기 카멜레온 (사진)
알에서 나온 줄도 모르고 몸 웅크리고 '꿀잠' 자는 아기 카멜레온 (사진)

인사이트Bored Pand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자기가 태어난 줄 모르는 것인지 알에서 부화하고도 몸을 웅크리고 있는 아기 카멜레온이 있어 이목을 끌고 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보어드판다(Bored Panda)'는 지난 2015년 미국 펜실바니아의 한 애완숍에서 막 태어난 아기 팬서 카멜레온(panther chameleon)의 모습을 재조명했다.


펜서 카멜레온은 애완동물을 마니아 사이에서 인기가 많은 종류 중 하나다.


아쉬운 점은 부화하는 동물들이 스스로 알을 깨는 것과 달리 녀석은 힘이 약해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 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Bored Panda


손으로 조심스럽게 알을 벗겨주자 아기 카멜레온은 꼼짝도 하지 않았다. 


아직 자신이 알 안에 있다고 생각하는 듯 동그랗게 몸을 웅크리고 잠을 청하고 있어 미소 짓게 한다.


작고 앙증맞은 이 아기 카멜레온은 이내 건강한 모습으로 움직이기 시작했으며 지금은 정상적인(?) 몸짓으로 돌아다니고 있다고 한다.


아기 카멜레온 사진은 애완숍에서 페이스북에 공개한 것으로 한번 보면 눈을 뗄 수 없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


인사이트Bored Pa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