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장영란 "한의사 남편과 윤활제로 부부관계 유지한다"
장영란 "한의사 남편과 윤활제로 부부관계 유지한다"

인사이트SBS FiL '평생동안'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방송인 장영란이 남편과의 잠자리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윤활제를 사용한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FiL '평생동안'에서는 윤정혜 산부인과 전문의, 안성민 뷰티 전문 한의사와 함께 질 건강에 관해 이야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성교할 때나 소변볼 때 생기는 통증, 갈라지면서 생기는 피, 자주 마려운 소변 등의 증상을 몰고 오는 질 건조 문제가 언급됐다.


이에 장영란은 "질염도 있어 봤고, 질 건조도 겪어 봤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FiL '평생동안'


장영란은 "애를 키우고 힘들다 보니 그쪽으로 문제가 많이 생겼다"라고 현재 자신의 상황을 솔직히 털어놨다.


잠자리를 가지게 될 시 질 건조 통증이 심하게 온다는 그는 너무 아파 남편과의 관계를 피하게 된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국 장영란은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윤활제'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윤정혜 전문의는 아주 좋은 방법이라며 칭찬을 하고 나섰다.


윤정혜 전문의는 "100점 만점"이라며 "질 건조임에도 지속적으로 관계가 있을 시에는 윤활제를 사용하는 게 현명하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FiL '평생동안'


이어 그는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면 혈액 순환 개선이 된다"라고 덧붙였다.


궁금증이 생긴 김성령은 나이 드신 분들은 남편과 친구처럼 지내는 경우도 있는데, 생활에 불편함이 없는데도 질이 건조하면 치료를 해야 하냐고 물었다.


이에 윤정혜 전문의는 질건조가 발생하면 미리미리 산부인과에 방문해 질 건강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질 건조란 비뇨 생식기계의 위축을 의미한다"라며 "처음에 잡아주지 않으면 골반 안 근육이 밑으로 빠지면서 골반 장기 탈출까지도 이어질 수 있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한편 장영란은 지난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angyoungran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