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남편이 뺑소니 사고로 세상 떠나자 사망 직후 정자 채취해 5년 뒤 딸 낳은 여성
남편이 뺑소니 사고로 세상 떠나자 사망 직후 정자 채취해 5년 뒤 딸 낳은 여성

인사이트The Sun


[뉴스1] 최서영 기자 = 지난해 재혼한 여성이 최근 5년 전 사망한 전 남편의 아이를 출산해 화제다.


8일(현지 시간) 더 선 등 외신은 미국에서 방송 기자로 일하는 킴벌리 홈즈(40)가 사망한 전 남편의 아이를 출산한 사연을 전했다.


2016년 홈즈의 전 남편이었던 레시드는 집 근처 마트로 간식을 사러 나갔다가 차량 3대에 뺑소니 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슬픔에 빠진 홈즈는 남편을 그렇게 떠나보낼 수 없어 사망한 사람의 정자를 채취하는 방법이 있는지 알아봤다.


인사이트The Sun


홈즈는 "래시드 사망 몇 시간 후 주변 사람들에게 죽은 사람에게서 정자를 채취할 수 있는지 알아봐 달라고 부탁했다"며 "확인해보니 가능했고 의사의 도움을 받아 레시드의 정자를 동결시켰다"고 설명했다.


이후 죽은 남편의 아이를 만들기 위한 홈즈의 노력은 계속됐다. 몇 년이 지난 후 홈즈는 오랜 친구인 대리언과 사랑에 빠졌고 두 사람은 지난해 6월 재혼하게 됐다.


대리언은 전 남편의 아이를 가지기 위해 노력하는 홈즈를 지지하는 사람 중 한 명이었다. 홈즈는 "대리언은 내가 가장 슬프고 어두운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 빛이 돼 줬다"며 "그는 전 남편이 나에게 보내준 선물 같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결혼한 뒤 일 년의 시간이 흐른 지난 5월, 홈즈는 마침내 전 남편의 정자로 임신한 딸을 건강하게 출산했다.


홈즈와 대리언은 딸의 이름을 '빛'이라는 뜻을 가진 '키란'으로 지었다. 홈즈는 "아무리 앞이 캄캄한 일에 처해도 고통을 헤쳐나가기 위해 노력한다면 빛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