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이 탈당이 아니라 '출당'된 이유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이 탈당이 아니라 '출당'된 이유

인사이트윤미향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여당'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이 나온 소속 의원 12명에게 탈당 또는 출당을 권유했다.


당을 나간 뒤 제대로 조사를 받고, 의혹이 해소되면 돌아오라는 취지의 권유였다. 민주당은 10명의 의원에게는 탈당을, 다른 2명의 의원에게는 출당을 권유했다.


이를 두고 각곳에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출당'이 일종의 꼼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인사이트양이원영 의원 / 뉴스1


지난 8일 전여옥 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정말 용서가 되지 않는다. 반드시 응징해야 한다"라는 내용이 담긴 글 하나를 게재했다.


전 전 의원은 이 글에서 윤미향 의원과 양이원영 의원에게 '출당' 조치를 한 것을 두고 문제가 있다고 꼬집었다. "아니 사람 놀리나"라는 말까지 덧붙이며 날을 세웠다. 이유가 뭘까.


이는 일종의 '꼼수'라고 봤기 때문이다. 실제 윤 의원과 양 의원은 모두 비례대표다. 탈당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하지만 당이 '출당 조치'를 해주면 무소속으로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


인사이트전여옥 전 의원 / 채널A '외부자들'


전 전 의원은 "비례대표는 당에 대기 순번이 있는데, 당연히 탈당시켜서 '내로남불'에 대한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시민들도 이를 두고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있다. 민주당이 두 의원에게 불필요한 선심을 베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 전 의원은 윤 의원을 향해 "기자회견에서 '시어머니 거주' 운운하는데 본인이 정의연 관련 변명한 게 있는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지, 한마디로 딱하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국민권익위원회가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이 있다고 판단한 민주당 의원 12명은 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이상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김한정·서영석·임종성(이상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 양이원영·오영훈 윤재갑·김수흥·우상호(이상 농지법 위반 의혹) 등 총 12명이다.


인사이트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이 나와 당을 탈당·출당한 더불어민주당 의원 12명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