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초미니' 카레 만들어 먹는 영상 올렸다가 조회수 '8천만 회' 찍은 유튜버
'초미니' 카레 만들어 먹는 영상 올렸다가 조회수 '8천만 회' 찍은 유튜버

인사이트YouTube 'Miniature Space'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한 번 보면 빠져나올 수 없는 묘한 중독성이 있는 영상을 일명 '마약 영상'이라 부르곤 한다.


조용히 음식을 만드는 것뿐인데 시선을 뗄 수 없는 내용으로 조회 수 약 8천만 회를 기록한 아래 영상 역시 그렇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 채널 'Miniature Space'에 올라온 것으로 미니어처 음식을 만드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 속에서 유튜버는 모든 것이 초미니 사이즈로 변한 부엌에서 카레를 만들었다. 실제 먹을 수 있는 채소와 음식들을 작게 만들어 레시피대로 요리한 것.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iniature Space'


그는 우선 양파, 브로콜리, 당근 등 재료를 준비한 뒤 촛불 위에 작은 냄비를 올려 쌀을 부어준 다음 밥을 지었다.


밥이 만들어지는 사이 작은 칼을 이용해 재료를 손질했다.


채소를 먹기 좋게(?) 손질한 다음, 냉장고로 향했다. 냉장고에 보관해두었던 닭가슴살을 꺼내 똑같이 손질했다.


그런 다음 모든 재료를 냄비에 넣고 익혀주었다. 채소와 고기가 먹음직스럽게 조리되자 고체 카레를 넣어 천천히 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iniature Space'


점차 그럴듯한 비주얼이 나오기 시작했다. 어느 정도 졸인 다음 유튜버는 밥을 정성껏 담아냈다.


밥은 고슬고슬하니 맛있어 보였다. 소스를 담아내자 당장 한 숟가락 맛보고 싶을 만큼 완성도가 높은 카레가 완성됐다.


초미니 사이즈로 만들었지만 사실적이고 입체적인 영상 퀄리티에 절로 몰입하며 보게 되는 마력을 지닌 듯하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도저히 멈출 수가 없다", "너무 힐링 돼 주기적으로 보게 된다", "꽤 맛있을 것 같다" 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iniature Space'


YouTube 'Miniature Sp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