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택배노조 합의 결렬…내일(9일)부터 '무기한 파업' 들어간다
택배노조 합의 결렬…내일(9일)부터 '무기한 파업' 들어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이윤희 기자 =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사회적 합의기구 최종합의 결렬 사실을 알리고 오는 9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했다.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8일 오후 6시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마지막 협상이라는 자세로 임했던 오늘 합의기구가 합의에 실패하면서 내일부터 쟁의권이 있는 전국 모든 조합원들이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진 위원장은 "국민들이 불편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대해 대단히 죄송하다"면서도 "더이상 죽지 않고 안전히 일하고자 하는 택배노동자들의 투쟁에 국민들도 호응해줄 것이라 믿고 있다"고 했다.


또 "총파업이 빠른 시간 내에 타결되도록 대화의 문을 활짝 열겠다"며 "언제 누구라도 대화를 요청하면 피하지 않고 타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하겠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부와 택배노사 등이 참여하는 2차 사회적 합의가 이날 진행됐지만, 합의안은 도출되지 못했다.


진 위원장은 "오늘 참가 주체중 하나인 대리점연합회가 불참해 사회적 합의안을 도출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는 것이 표면적 이유"라면서도 "실질적으로 여전히 택배사들이 사회적 합의안 시간을 끌고 타결을 미뤄 적용시점을 1년 유예해달라고 하는 것이 핵심적 결렬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택배노조 측에 따르면 전면 파업에 들어가는 쟁의권이 있는 조합원은 2000명을 조금 넘는 수준으로 파악된다.


쟁의권이 없는 조합원은 이날과 마찬가지로 오전 9시에 출근해 11시에 배송에 나서는 방식으로 투쟁에 나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