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 대통령 "마스크 없는 추석 되도록 할 것···백신 접종 모범국가 될 수 있다"
문 대통령 "마스크 없는 추석 되도록 할 것···백신 접종 모범국가 될 수 있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3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올 추석엔 가족끼리 마스크를 벗고 대화할 수 있게 하는 게 정부의 목표라고 밝혔다.

최근 백신의 접종률이 빠르게 높아지면서 문 대통령의 발언에도 조금씩 자신감이 묻어나고 있다.


7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3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백신 도입과 접종, 예약 등 모든 부분에서 계획 이상으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이달 말까지 1차 접종 목표 1300만명을 달성하고, 방미 성과인 101만명분의 얀센 접종까지 더하면 상반기 1400만명 이상 접종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나아가 목표였던 11월 집단면역도 더 앞당겨질 것으로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에 대해 일부 우려와 불신이 있었지만 백신 접종률이 가파르게 상승하며 지난주 세계 평균 접종률을 넘어섰고, 앞선 나라들을 빠르게 추월하고 있다"며 3분기에는 50대부터 시작해 순차적으로 국민 70%인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는 백신 접종에서도 세계적인 모범 국가가 될 수 있다"면서 "우리의 장점을 충분히 살려 나간다면 K-방역의 성공에 이어 백신 접종의 성공까지 이루어내 국민의 자부심이 되고, 세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반드시 그렇게 될 수 있도록 국가의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특히 문 대통령은 다가올 여름 휴가철과 추석 연휴는 지난해와 달라야 한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함께 여름휴가대책을 함께 논의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최근 속도가 붙고 있는 백신 접종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또 집단 면역으로 지난해와 다른 한 해를 보낼 것이라는 희망의 메시지이기도 하다.


실제 최근 백신 접종 100일을 맞은 정부의 백신 접종률은 속도가 붙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날 0시 기준 신규 1차 접종자는 누적 759만8787명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전국민 대비 접종률은 14.8%다. 한 달 전 1차 접종자 수가 약 360만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2배 이상 백신 접종자가 늘어난 셈이다.


오는 10일부터는 미국에서 제공한 얀센 백신의 접종이 30세 이상 예비군 및 민방위를 대상으로 시작돼 접종 가능한 백신 종류도 기존 아스트라제네카(AZ), 화이자 2종에 이어 3종으로 확대된다. 하반기에는 노바백스 백신, 모더나 등의 백신도 추가로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