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남 장애인시설서 18살 지적장애인 숨진 채 발견···온몸에 수상한 피멍 자국
전남 장애인시설서 18살 지적장애인 숨진 채 발견···온몸에 수상한 피멍 자국

인사이트뉴스1


[뉴스1] 허단비 기자 = 전남 화순 한 장애인시설에서 10대 지적장애인이 온몸에 상처를 입은 채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전남 화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20분쯤 전남 화순 한 장애인시설에서 중증 지적장애인 A군(18)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호흡과 맥박이 없는 A군은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병원 측에서는 A군 몸의 상처를 보고 학대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이를 신고했다.


A군은 얼굴과 몸 곳곳에 외부 충격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멍과 상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시설 내부에 CCTV가 없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시설 측은 학대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경찰은 학대 가능성을 열어 두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