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재인 호위무사' 자임한 40대마저 '정권 교체'로 여론 뒤집혔다
'문재인 호위무사' 자임한 40대마저 '정권 교체'로 여론 뒤집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정부의 '콘크리트' 지지층인 40대에서 '정권 교체'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정권 유지'보다 '정권 교체'를 원하는 여론이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처음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3일 성인 1003명에게 '내년 대통령 선거결과 기대'를 물은 결과 정권 교체를 해야 한다는 응답이 45%로 집계돼 정권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44%)을 근소하게 앞질렀다.


40대에서 '정권 교체론'이 정권 유지론을 이긴 건 관련 조사가 시작된 지난해 8월 이후 처음이다. 대선을 1년 앞두고 지지층 여론이 요동치면서 여권에 경고등이 켜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인사이트뉴스1


40대는 여권과 정부의 핵심지지층으로 분류된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향수, 이명박·박근혜정부에 대한 강한 거부감, 검찰개혁 등에 그간 강한 지지를 보내왔다.


잇따르는 악재에 들끓는 정권 교체론에도 40대는 꿋꿋이 정부에 지지 의사를 보내왔다. 40대는 '정권 유지' 대 '정권 교체' 여론이 1월 2주(12~14일 조사) 56% 대 33%, 2월 1주(2~4일 조사) 57% 대 36% 등으로 격차가 컸다.


5월 1주(4,6일 조사)의 경우 52% 대 37%로 격차가 줄었지만 여전히 '정권 유지' 여론이 높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40대의 지지율이 요동치고 있는 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회고록 출간, 다음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조국 사태 사과 등으로 불거진 여권 내 갈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시각이 있다.


특히 조 전 장관의 회고록 출간을 계기로 문재인정부의 불공정과 내로남불 논란이 재차 소환되면서 부정적 여론이 강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현재 민주당이나 문재인정부에 대해 변화 요구가 있지만 만족스럽지 못하다는 여론이 반영된 것"이라며 "여당 입장에서는 위험한 시그널로 보인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