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日 "독도는 일본 땅, 한국 항의 받아들일 수 없다"···지도서 삭제 거부
日 "독도는 일본 땅, 한국 항의 받아들일 수 없다"···지도서 삭제 거부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홈페이지의 지도에 일본 영토처럼 표시한 독도를 삭제하라는 한국 측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지난 2일 정부 대변인인 가토 관방장관은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 대사관 총괄 공사에게 항의한 것에 대해 반박했다.


가토 관방장관은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거나 국제법상으로 명백한 일본 고유 영토"라며 영유권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가토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이 문제를 제기하는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지도상의 독도 표기에 대해 "객관적 표기를 한 것이라고 조직위가 설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올림픽 헌장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역할과 사명으로서 스포츠 선수를 정치적·상업적으로 부적절하게 이용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조항이 있다며 올림픽 헌장을 거론하기도 했다.


이는 한국 정부와 대한체육회가 IOC에 중재를 요청키로 한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지난달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올림픽 보이콧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세균 전 총리도 지난달 26일 SNS를 통해 "삭제를 끝까지 거부한다면 올림픽 불참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일본을 비판했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일 IOC에 서한을 보내 "독도 표시가 삭제되도록 적극 조처를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인사이트Facebook '이낙연'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도 지난달 24일 일본올림픽위원회(JOC)에 독도 표시 시정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한 데 이어 1일 외교부가 함께한 관계기관 회의를 열어 IOC에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하는 서한을 전달하기로 했다.


한편 일본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내 성화 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전국 지도에서 시마네(島根)현 위쪽의 독도 위치에 해당하는 곳에 쉽게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의 미세한 점을 찍는 방법으로 독도가 마치 일본 땅인 것처럼 표시했다.


한국 정부는 2019년 7월 이를 처음 확인한 뒤 일본 측에 항의했고, 최근 이 문제가 다시 부각한 뒤인 지난달 24일 주한일본대사관을 통해 재차 시정을 요구했지만 일본 정부는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수용 불가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