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치인은 시민의 대표라 '개XX' 라고 욕해도 된다는 민주당 시의원
정치인은 시민의 대표라 '개XX' 라고 욕해도 된다는 민주당 시의원

인사이트YouTube '익산시의회'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조남석 익산시의원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부시장에게 정치인은 시민의 대표이기 때문에 욕설을 해도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서다. 


문제가 된 발언은 지난달 26일 열린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도중 나왔다. 


이날 조 시의원은 오택림 익산 부시장에게 한국식품클러스터진흥원 관련 질의를 하던 중, 해당 노조가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의원을 상대로 갑질 의혹을 제기한 것을 언급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조 시의원은 "일개 직원들이 노조를 구성해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을 함부로 했다"면서 "이는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도 우리 시민이 탄핵을 시켜야지 왜 진흥원이 그렇게 이야기하느냐"며 오 부시장에게 호통을 쳤다. 


이어 조 시의원은 "개XX라고 욕할 수도 있다. 정치인들은 시민의 대표니까 할 수 있지 않는가"라고 오 부시장에게 묻기도 했다. 


그러자 오 부시장은 "제가 답변드릴 범위를 넘어선 말씀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인사이트조남석 의원 / 익산시의회 홈페이지 


1일 익산참여연대는 조 시의원의 발언과 관련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익산참여연대는 "조 시의원은 행정사무감사서 부시장에게 '정치인은 시민 대표니 개XX라고 욕할 수도 있다'며 대답을 강요했다"면서 "국회의원에 대한 과잉 충성과 노조 폄하 등 시의원으로서 자질을 갖추지 못했다는 것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 시의원에게 '막말 파문' 관련 공개 사과를 요구하며 "정치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익산시의회도 윤리위원회를 열어 조 시의원의 막말 파문에 대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