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민주당 텃밭 광주 간 이준석 "광주는 단 한 번도 '폭도'였던 적 없다" (영상)
민주당 텃밭 광주 간 이준석 "광주는 단 한 번도 '폭도'였던 적 없다" (영상)

인사이트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국민의힘 당대표 예비 경선에서 돌풍을 일으킨 이준석 후보가 광주를 찾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텃밭인 광주에서 이 후보는 "저에게 광주 민주화운동은 단 한 번도 광주사태였던 적이 없고, 폭도였던 적이 없다"고 했다. 


30일 이 후보는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대한민국 역사 속에서 (5·18 민주화운동은) 가장 상징적이고 처절했던 시민들의 저항"이라고 표현했다. 


인사이트5.18 기념재단


이어 "저는 80년 광주에 대한 개인적인, 시대적인 죄책감을 뒤로하고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자유롭게 체득한 첫 세대"라고 했다. 


이 후보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호남 당원이 우리 당원의 0.8%밖에 되지 않는다는 데이터가 공개됐다. 노력해야 한다"며 "그동안 왜 배척받았나. 비겁함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내 큰 선거를 앞두고 일부 강경보수층이 목소리가 크다는 이유로 두려워하며 그들이 주장하는 음모론과 지역 비하와 차별을 여과해내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이제 적극적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홍콩민주화운동에 눈을 감았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올곧은 민주주의의 길을 가지 않고 있다는 것을 지적한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 / 뉴스1


그는 "문재인 정부가 사람이 죽어가고 민주주의가 파괴되어 가는 홍콩 문제에는 미온적이었다"며 "동아시아의 민주주의 선진국이라는 자존심을 스스로 내던졌다"고 비판했다.


또한 "저는 홍콩의 민주화 운동을 지지한다는 성명을 내었고, 홍콩 시민을 감사를 표하며 화답했다"며 "우리 당원들은 앞으로 모두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민주주의 파괴자들에 맞서는 수호자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합동연설회는 이날 광주를 시작으로 오는 6월 2일 부산·울산·경남, 3일 대구·경북, 4일 대전·세종·충북·충남, 5일 서울·인천·경기·강원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이날 이 후보는 후원 계좌를 연 지 사흘 만에 1억 원을 후원받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당대표 경선 후보자 후원회는 1억 5,000만 원까지 모금할 수 있다.


YouTube '오른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