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비행기 타면 '안전벨트' 꼭 메야 하는 이유를 보여주는 최악의 비행기 사고
비행기 타면 '안전벨트' 꼭 메야 하는 이유를 보여주는 최악의 비행기 사고

인사이트사고 발생 전 CONFESSIONS Of A TROLLEY DOLLY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해 완전히 막혔던 하늘길이 백신을 맞기 시작하며 조금씩 열리고 있다.


전 세계 많은 이들이 비행기를 타고 해외여행을 떠날 준비를 하고 있는 가운데 "비행기를 타면 안전벨트를 꼭 해야 한다"는 교훈을 주는 '알로하 항공 243편 사고'가 재조명되고 있다.


사건은 지난 1988년 4월 28일 발생했다. 승객 90명을 태우고 힐로 국제공항에서 호놀룰루 국제공항으로 날아가던 보잉 737-200 여객기.


이 여객기는 하와이 상공에서 충격적인 상황에 맞닥뜨리게 됐다. 바로 오래된 기체가 금속 피로로 인해 균열이 생겼고, 폭발성 감압으로 파손돼 천장이 통째로 날아가 버린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ONFESSIONS Of A TROLLEY DOLLY


사고를 직감한 기장과 부기장은 신속하게 가장 가까운 마우이 섬의 카훌루이 공항으로 향했다.


착륙도 쉽지 않았다. 잘못 착륙할 경우 그 충격에 연료 탱크가 폭발하며 대규모 인명피해가 나올 수 있는 상황.


다행히 조종사들의 노력으로 무사히 착륙할 수 있었다. 승객 모두 안전벨트를 하고 있었기에 65명의 승객은 경상, 승객 8명과 승무원 1명은 중상을 입었다. 


이 사고로 발생한 사망자는 승무원 클라라벨 랜싱(Clarabelle "C.B." Lansing)이 유일했다.


인사이트클라라벨 랜싱(Clarabelle "C.B." Lansing) / CONFESSIONS Of A TROLLEY DOLLY


그녀는 37년간 승무원으로 일한 베테랑이었으나 사고 당시 음료 서비스를 하고 있다 기체 바깥으로 빨려 나간 것으로 추정된다.


승객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다 불의의 사고로 사망했지만 시신조차 찾을 수 없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사고 당시의 찍힌 사진에서 얼마나 긴박하고 위험한 상황이었는지 짐작할 수 있다. 두려움에 떨며 긴급 대피를 준비하는 승객들의 모습도 볼 수 있다.


또한 조종실의 블랙박스에 당시 엄청난 바람 소리와 혼란에 빠진 사람들의 비명소리 등이 녹음되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ONFESSIONS Of A TROLLEY DOLLY


조사에 따르면 해당 비행기는 19년간 운행되며 3만5,496시간을 비행했으며 8만9,680회 이상의 이륙과 착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설계된 횟수의 두 배 이상에 달하는 수치다.


사고 후 후속 기체를 설계할 때 동체의 내구력에 어느 정도 결함이 있음을 확인하여 수정점이 반영되었다고 한다.


해당 사고는 '미라클 랜딩'이라는 제목의 영화로도 제작돼 시간이 흘러도 '최악의 사고'라 불리며 경각심을 주고 있다. 


YouTube 'Allec Joshua Ib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