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서울시, 오는 7월부터 수도요금 인상한다
서울시, 오는 7월부터 수도요금 인상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서울시가 오는 7월부터 수도요금을 인상한다.


서울시의 수도요금 인상은 지난 2012년 이후 9년 만이다.


4일 서울시는 서울시의회 본회의에서 '서울특별시 수도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의결됨에 따라 오는 7월 사용량부터 인상 및 개편된 요금제가 적용된다고 밝혔다. 


시는 시민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 번에 요금을 올리지 않고 연평균 1t당 73원씩 인상할 예정이다. 3년간 총 인상액은 221원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올해의 경우 수도업종별로 전년 대비 평균 5.9%가 인상된다.


현재 1t당 360원인 가정용 수도요금은 7월부터 1t당 390원으로 오른다. 시는 4인 가족 기준 월평균 720원이 인상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김태균 서울특별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코로나로 어려운 상항이지만 요금이 동결된 지난 9년간 시설물의 노후화가 누적되면서 더 이상 투자를 늦출 수 없어 요금 인상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요금 인상을 계기로 시설물의 근본적인 개선을 통해 믿고 마실 수 있는 아리수 공급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오는 7월부터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수도요금 50%를 감면해 주는 방안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