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내가 지켜줄게♥"···동생 손 꼭 잡고 '하트' 만들며 헤엄치는 언니 돌고래 (영상)
"내가 지켜줄게♥"···동생 손 꼭 잡고 '하트' 만들며 헤엄치는 언니 돌고래 (영상)

인사이트Instagram 'oceanx'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언니의 손을 꼭 잡고 바다를 신나게 헤엄치는 '세젤귀' 돌고래가 포착됐다.


지난달 14일 인스타그램 계정 'oceanx'에는 서로의 지느러미를 겹친 채 헤엄치는 돌고래들의 독특한 모습이 담긴 영상 한 편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최근 미국 비영리 해양탐사계획 '오션X' 잠수팀이 플로리다 키스 산호군도로 탐사를 하러 나갔다가 촬영한 것이다.


이날 돌고래 5마리가 30분간 배를 쫓아왔는데 '오션X' 팀원인 에리카 자비스는 놀라운 광경을 목격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oceanx'


돌고래 두 마리가 손을 꼭 잡은 듯이 다정하게 지느러미를 맞대고 있었던 것이다.


녀석들은 한동안 서로의 온기를 느끼며 헤엄쳤다. 무슨 일이 있어도 서로 지켜주겠다고 무언의 약속을 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했다.


자비스는 "20명 정도가 뱃머리에서 돌고래 떼를 내려다봤는데, 내 옆에 선 선박 사무장이 나를 보더니 '저것을 봤어요?'라고 말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실제로 두 녀석은 암컷 돌고래 자매로, 사회적인 유대감을 표현하기 위해 지느러미를 치는 것이라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oceanx'


이 같은 모습을 '접촉 헤엄(contact swimming)'이라고 부르는데 스트레스 감소와 서로 간의 협동, 유대감을 향상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알려졌다.


자비스는 이번 조사를 계기로 돌고래가 고유의 사회적 구조와 가족 유대를 가진 동물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전했다.


돌고래 자매의 다정한 헤엄 영상에 한 누리꾼은 "사이 좋은 모습을 보니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며 흐뭇한 반응을 보였다. 해당 영상은 현재까지 조회 수 7만 회를 돌파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무리를 지어 사는 습성이 있는 돌고래는 아이큐 80의 7~8세 유아 정도 지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