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군대 간 아들이 '가혹행위+군의관 오진'으로 5달째 걷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군대 간 아들이 '가혹행위+군의관 오진'으로 5달째 걷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인사이트gettyimagesa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여느 청년처럼 건강했던 아들이 군대에서 훈련 간 가혹행위와 군의관의 오진으로 5개월째 걷지 못하고 있다는 내용의 안타까운 사연이 온라인에 올라왔다.


3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이같은 내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올라온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의 아들은 지난해 11월 유격훈련 중 '앉았다 일어서기'를 300회 넘게 하다가 인대가 파열됐다.


통증을 호소했지만 군은 두 달 가까이 '꾀병'으로 취급하며 묵살했다. 이후 올해 1월 부상 부위 염증으로 그가 고열 증세를 보이자 혹한기에 난방이 되지 않는 이발실에 격리했다.


인사이트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당시 아들은 24시간을 굶었는데 A씨가 직접 전화해 항의하자 그제야 식사를 제공했다.


이후 그는 국군함평병원에서 외부 진료를 받았지만 소속부대장의 묵살로 부상당한지 3개월 만에 세종충남대병원에서 겨우 발목인대수술을 진행했다.


얼마 뒤 "아들처럼 보살피겠다"는 부대장의 설득에 아들을 부대로 복귀시켰지만, 문제는 계속해서 발생했다.


격리과정에서 세 번이나 계단에서 굴러떨어지는 낙상 사고를 당한 것이다. 이때 수술 부위가 벌어져 염증 수치가 정상수치의 18배까지 오르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aBank


이후 그의 처리를 국군대전병원에서 맡게 됐는데, 담당 군의관의 대처도 충격적이었다.


군의관은 아들을 보지도 않고 '무릎염좌 및 긴장', '발목염좌 및 긴장'이라고 진단하며 입원과 치료를 거부했다고 한다. 아들의 무릎에는 아무 이상이 없고 발목이 아픈 상황이었는데 말이다.


그렇게 상태는 계속 심각해졌다. 결국 아들은 사고 이후 약 반년, 입원 후 3개월 동안 꼼짝도 못하고 있다. 항생제 부작용으로 인한 구토, 어지러움증으로 고통받고 있다.


A씨는 "일련의 사건을 정리해 장관에게 직접 민원을 제기했지만 서류는 가해자인 부대지휘관에게 전달됐다. 국방부 감찰실도 제게 증거자료가 있으면 한 번 볼 테니 내놓으라는 식으로 나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들은 오랜 시간 병원 입원에 지쳐 불안해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 모습을 볼 때마다 억장이 무너지고 잘못된 생각을 할까 두렵다"라고 토로했다.